오늘 , 병원에서 연우가 폐렴 진단을 받았습니다.
헐.. 쪼그만게 무슨 폐렴이람..

몇일 전부터 기침을하고, 미열이 나서 병원에 갔더니 처음에는 감기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약을 먹어도 안나았지요.
그래서 오늘 다시 병원에 갔습니다.

폐렴...
그렇게 무서운 병은 아니라고 하지만, 애비된 입장에서 너무나 가슴이 아프네요.
이녀석.. 밥도 잘먹고, 잠도 잘자야 금방 낫는 다는데... 목이 아픈지 밥도 잘 안먹고, 그 좋아하던 딸기도 거부했습니다. 그리고는 그냥 짜증만 만땅 내고 있네요. 몸 컨디션이 안좋은지 자면서도 계속 뒤척이고, 잠깐 잠깐씩 깨네요..

요 몇일 사이, 우리 연우 수난시대 입니다.
일주일전... 근 한달간 고생하던 코감기를 말끔하게 털어내고, 이제 한시름 놓았더니 몇일 지나지도 않아서 폐렴이라니요... ㅜ.ㅜ
아마도, 코감기가 낫고, 날씨도 좋았던 주말에 나들이를 나간것이 무척 마음에 걸립니다.
혹, 꽃가루가 원인은 아닌지.. 좀 덥다고 집 창문을 활짝 열어놓은것이 원인은 아닌지.. 그동안 했던 행동들 하나하나가 마음에 걸립니다.

에구.. 얼른 나아야 할텐데요..
부모가 되서 아이가 아프니까 뭘 어떻게 해줄수 있는게 없네요.
빨리 완쾌 되길 빌어 봅니다..


'일상 기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드디어 4학년 1학기가 끝났습니다.  (2) 2007.06.17
날씨좋은날 안양천 자전거 도로  (2) 2007.05.15
폐렴..연우... 아빠..  (0) 2007.05.10
스파이더맨 3.. -_-;  (1) 2007.05.02
금천 벚꽃 축제...  (0) 2007.04.08
I'm lucky man~  (2) 2007.03.20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