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르고 별렀던 이사를 드디어 하게 되는군요.
지난 주말에 지금 살고 있는 집 팔고, 새로 이사갈 집도 구했습니다.
날짜는 10월 19일!!  ^^
18평 ~ 28평으로~ 생활의 질이 업그레이드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우~ 엄청 넓어졌습니다.
그런데, 또다시 수천만원의 빚을 져야 하기 때문에, 그게 없어질때까지는 허리띠를 졸라 매야 하겠네요. ( ㅜ.ㅜ )돈을 남겨서 가자느니, 어쩌느니 말도 많았지만, 이제 결정되어지고 나니 마음이 편합니다. 18평 에서 28평으로 평수를 늘려 가는데.. 서울에서 경기도로 가는지라, 그나마 돈을 조금 빌릴수 있었습니다. 아쉽게도 서울로 평수를 늘려가기에는 돈이 많이 부족하더라구요. ^^; (서울 집값이 미친게지요.. ㅋㅋ )

제가 이사갈 곳은..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원당' 이라는 곳인데요. 직접 가본결과, 살기는 무지 좋을꺼 같습니다. 공기도 좋구요. 이번에 계약한 집은 14층인데, 전망도 좋습니다. 아파트 옆에 있는 공원이 훤이 다 내다 보이더군요.

지금 살고 있는 집은 이제 안녕이네요. 집도 좁고, 오래된 아파트라 배관공사도 많이하고, 말도 많고 탈도 많았었지요. 그래도 제 평생 못잊을 집일겁니다. 처음 결혼해서 시작한 집이기도 하고.. 첫 아들 녀셕을 이집에서 보기도 했구요.. 나름대로 여러가지 의미가 있는 집이네요. 우리집으로 이사 오시는 분들도 다 잘됐으면 좋겠습니다.

다시 서울로 입성하려면 힘들려나요..? 사실, 원당에서 살다보면 다시 서울로 오고싶어질지 의문이기도 합니다. 그곳에 사시는 분들이 전부 그냥 눌러사시더라구요. 살기 좋다구.. ^^

시원섭섭 합니다. 제 아내는 이사갈날만 손꼽고 있네요. 가구 배치를 어떻게 하느니 하면서요..하하. 어제 계약을 끝내고 난뒤 부터 계속 들떠 있는거 같습니다. 그럴때 보면 꼭 다음날 소풍가는 소녀 같다니까요. *^^*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