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검다리 연휴라.
오늘 그냥 휴가를 써서 황금 연휴로 만들어 버렸더랬지요.
그래서 , 오늘은 남들은 일하는 평일 이기에,
그동안 벼르고 있었던 일을 처리해야 했었지요.

1. 은행 업무.
  그동안 신한은행에 인터넷 뱅킹으로 접속을 못했었습니다. 멍청하게 비밀번호를 잊어버려서 5회연속 틀렸기 때문이지요. 지점에 통장하고 신분증 들구 찾아가서 새로 등록을 하라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은행을 가서 다시 인터넷 뱅킹을 신청했습니다. 아.. 거참 무지 덥더군요. 이런날 그냥 집에 있는게 최고겠구나 생각 했습니다.

2. 치과
  은행을 갔다가 다시 집에 들렀습니다. 아침을 못먹고, 9시 30분 에 맞춰서( 은행 시작시간 ) 나갔기 때문에( 왜냐고요.. 기다리는거 정말 싫어요~~!! ) 아침을 먹기 위해서 입니다. 아침을 먹고, 양치질을 하고, 아.. 그 더운 밖을 또 어떻게 다녀오나 생각하며, 집을 나섯습니다. 치과를 가기 위해서지요. 치과는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습니다. 하지만, 거길 걸어가는데, 또다시 땀이 비오듯이 오더군요. 아.. 너무 더웠습니다. 그리고는 치과가 있는 건물로 들어서고, 계단을 올라 정문까지 갔습니다. 사람이 많아서 기다리면 짜증나는데.. 하는 생각과 함께 손잡이를 당겼습니다.

  " !!!!! "

문이 열리지 않았습니다. 손잡이 위에 조그맣게 메모지가 붙어 있더군요. ㅜ.ㅜ

  " 14, 15 일 휴가 "

이런. -_-; 아.. 더워..
그냥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또 이번달에는 치과 치료를 못하겠습니다. -_-;; 사랑니도 빼야 되는데... 흑..

3. 볼링 & 점심 약속
  아직 일어나지 않은 일들입니다. -_-; 무지 더워서 걱정이 되긴 하지만, 실내라 에어콘 빵빵 하기를 기대합니다. ^^;
볼링 치고 , 점심 먹고 왔습니다. 차를 주차를 하고 조금 걸었는데, (볼링장과 VIPS 는 가까움) 땀이 비오듯이 쏟아 지더군요.. -_-;; 볼링 이겨서 겜비 굳었습니다. 크크 . 간만에 치는 볼링, 잼있더군요. ^^;

4. 친구들, 저녁약속.
  음 일단 약속은 했는데, 약속같은거 잡지 않고 걍 시간되면 만나는 녀석들이라, 이 것도 어찌 될지 모르겠군요. -_-;;;
  이건 내일로 연기 되었습니다. 간만에 만나는 녀석들이니, 그냥 시원~한 생맥주나 한잔 하고 와야지요.. ^^;;



그나저나, 무지하게 덥군요.
집에서 에어콘 틀어놓구 선풍기 바람 쐐며 웹서핑하는게 최고의 피서인듯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