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초, 드디어 픽짜팀에도 디자인을 전담해주실 분이 입사하셨습니다.

그 분을 모셔온건, 사실 디자인을 위해서만이 아니라, 커뮤니케이션을 종전보다

훨씬 잘 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동안 우리 픽짜팀 아니, 회사 전체적으로 봤을때 말 또는 글로하는 커뮤니케이션이

의미전달과 이해가 느리고 힘들다는걸 많이 느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 분은 우리에게 비쥬얼 커뮤니케이터로써 역할을 해주시게 됩니다.

말보다는 그림으로, 도식으로, 그래프로 표현해 주시길 바라는 거지요.

그러면서 덤으로 디자인까지.

다음은 그분의 픽짜 상단배너 작품~ 짜란~

Piczza.png

기축년 새해를 열면서 만들어 주신건데, 오른쪽에 있는 소를 어떻게 그려도 곰같다는

푸념이 아직도 들리는군요. ㅋㅋㅋ

결과를 보니 소같아요. ㅎㅎ

올해 잘 해봅시다~

'이것 봐~! ( 소개하기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어공부에 도움되는 Pod cast  (1) 2009.02.04
적벽대전2  (0) 2009.01.23
픽짜팀의 비쥬얼커뮤니케이터  (0) 2009.01.22
Mac 사용자를 위한 mp3 tag 변환 프로그램!  (7) 2009.01.20
WALL-E  (0) 2009.01.15
눈먼자들의 도시(영화)  (0) 2009.01.07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