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잉
감독 알렉스 프로야스 (2009 / 영국, 미국)
출연 니콜라스 케이지, 로즈 번, 챈들러 캔터베리, 라라 로빈슨
상세보기

세상의 종말을 다룬 영화다.
어떤이들은 막판 엔딩이 너무 어이없다고 하기도 하고, 재미없다고 하기도 하지만, 나에겐 서글프기도 하고, 통쾌하기도 했다. 감독은 마치 더러운 이 세상을 쓸어버리고 깨끗하고 순수한 사람들로 다시 시작했으면 좋겠다는 말을 나에게 하고 있는듯 했다. 요즘 내가 더러운일을 많이 겪어서 그런지... 평소 같았으면 '뭐이리 시시해' 라고 넘겼을지도 모르는 영화다. (영화속에서는 부패하고, 더럽고, 짜증나는 세상이야기는 나오지 않는다. ㅋ)

세상에대해 비관적이고 답답한 마음이 있는 관객이라면 일종의 통쾌함도 느낄수 있겠고, 아니면 욕나올수도 있는 영화.

궁금하면 보시라.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