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 오브 더 데드 상세보기


요즘 좀비 영화에 빠져 있는 터라. 어제 밤에도 한껀 했다.
스토리야 뭐. 좀비물의 그것인거고.. 주인공 몇명이 총으로 아작아작, 임시로 만든 장창과, 칼 등으로 좀비 머리를 댕강댕강 날려 버리는게 시원시원하다. 이젠 스토리보단 비쥬얼.. 크흑.

"역시 좀비 영화는 이래야 맛이지! ㅋㅋ "

유치하기도 하고, 앞뒤가 맞지도 않는 이상한 설정도 많았지만, 짧은 시간 유쾌(?)하게 즐기기에 나쁘지 않은 선택이었다. 나오는 여주인공이 나름 매력적. 얼핏 채림을 닮은듯. ㅋ

시간도 짧은것이. 깔끔하게 끝이난다.
한여름밤에 잠은 안오고 , 심심하며, 잠깐 머리 식히고 싶으신 분들께 강추.
감동 같은것은 가방에 넣어두시고, 유쾌 상쾌 호쾌한 좀비 사냥을 즐기시는 분들께 강추.

+
다른 좀비 영화 추천좀. ㅋ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