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를 맞이하여, 마눌님과 함께 오래간만에 영화를 같이 보았는데, 그때 본 영화다.

한국인 배우 정지훈(비)이 주연을 맡았고, 닌자들의 싸움(?)을 그린 영화다. 처음 부분에 나오는 잔인한 장면이 인상깊다. 물론, 우리 마눌님이 기대한 비의 초콜릿 복근도 인상깊다.

정지훈의 수백번 연습한듯한 영어대사도 주의깊게 듣게 되더라. 하지만, 긴말은 하지 않는다는거... :) 그래도, 영어대사며, 무술액션이며, 열심히 연습하고 노력한 흔적이 잘 뽑아진거 같아 만족스럽다.   

영화를 보고 나서는 닌자라는 매력적인 컨텐츠를 가지고 있는 일본이 괜시리 부러워지기도 했고, 주연배우를 왜 일본배우를 안쓰고 한국배우를 썻을까 하는 의문도 들었다. 게다가 아무리 어둠속의 닌자라도 역시 총에는 안되는구나 하는걸 느꼈다. ㅎㅎ

시원하게 눈요기 하기 좋다.

+
이거 2탄 나오려나. ㅋ

+
매력적인 여배우 한명만 있었어도 정말 좋았을텐데!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lexa.tistory.com BlogIcon 하늘봐 2010.01.13 0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이 영화 내용이 궁금하기도 한데 보신분들 말로는 섬뜩한 장면도 있다는...--;;;
    언제 기회가 되면 영화에서의 비의 모습을 보고 싶네요. ^^

    • Favicon of https://jslee.tistory.com BlogIcon 하루하루 2010.01.13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좀 잔인한 장면이 몇 있습니다. 잔인한거 싫어 하시면.. 강추는 못해드리겠네요.. ^^; 비를 헐리우드 영화에서 만나보는것도 괜찮은거 같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