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이 설립한 연예 기회사 DY 엔터테인먼트가 새로운 연예권력의 등장이라 하면서, 미디어다음에 기사가 떳다. 쭈욱 읽어보니, 방송사의 예능프로그램 제작 문제와, 연예MC 들의 문제... 등등을 읊은거 같은데... 나야 방송이 어떻게 만들어지든, 내 상관할바 아니지만, 연봉얘기를 듣고 그만 좌절해 버렸다. -_-; 뭐 연봉을 그만큼 아니 훨씬 더 받는 사람은 박찬호 같은 스포츠 스타같이 수두룩 하지만...( 하긴. 그런 이야기 들을때마다 좌절하곤 했었다. 크흐흑. ) 이번에 또 부러움 & 좌절.. 을 경험하게 되었다. 회당 출연료 약 800 만원... 일주일에 겹치기 출현등으로 출현하는 프로그램 약 8개.,.. 그럼 한주에 약 6000만원...( 허거걱!! ) 한주에 내 연봉을 훌쩍 뛰어 넘는구나....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