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에 해당되는 글 1건


너무나 사실적인 재난영화.

여태것 보아왔던 어떤 재난 영화보다도 공포스러웠다. 다른 재난 영화는 내가 그곳에 없거나, 설정이 너무 허무맹랑하거나(관객 설득에 실패) , 원인이 있어 그 원인을 미리 대비했다면 피해갈 수 있었다.

하지만, 이 2012 라는 영화는 허무맹랑한 종말 영화같지도 않았고, 내가 어디 숨을 곳도 없었으며, 원인을 안다한들 막을 방법이 없었다. 나는 완전히 감독에게 설득당했다. 실제로 2012년이 되면 대 재앙이 올것 같은 느낌에 휩싸였다. 스토리상에서 약간 개연성이 부족하지만, 이미 설득당한 관객은 그냥 넘어가 줄 것이다.

화려한 비주얼과, 사실적인 CG 도 볼만했다. 되도록이면 큰 스크린에서 보기를 강추.


+
영화리뷰 포스팅이 밀려있다. ㅜ.ㅜ 반성중.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