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인물은 썩는 법. 계속해서 새로운물이 들어오고, 고인물은 흘러 나가야 하는법.

인터넷 서비스도 과히 다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얼마전에 제가 참여하고 있는 인터넷 파일 배달 서비스인 "픽짜" 가 정식 서비스 오픈을 했습니다.

5개월여간의 오픈베타 서비스를 마치고, 벤처로써 확실한 수익모델을 가지고 살아나갈 수 있는 서비스로서

성장하기 위해 과감히 유료화를 진행했습니다. (이제 일주일 됐습니다. ㅋ)

지금은 유료화 상품(모델)이 한가지 밖에 없지만, 앞으로 계속 만들어 나가야 겠지요.

여기서 빠질수 없는것이, QA 입니다. QA는 서비스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듣는 것부터

시작합니다. 서비스가 어떤 액션을 취하면, 그에따라서 사용자는 어떤식으로든 반응을 보입니다.

그것을 잘 수집하고 분석하는 것이 변화해가는 서비스가 해야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사용자의 피드백을 받으면, 그것을 통해서 다음에 서비스가 취해야할 행동을 기획하게 됩니다.

서비스가 살아남을 수 있도록 생존을 위한 기획을 하고, 미래를 위한 전략적인 측면을 고려하여 서비스에

반영하게 되겠죠.

그리고 나면 다시 QA 로 회귀합니다. 무한 반복이죠.

픽짜도 유료화 이후에 사용자들의 목소리를 최대한 귀기울여 듣고 있습니다. 나름대로 모니터링도 하구요.

유료화에 대한 시각이 부정적인 사람도 있고, 긍정적인 사람도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무엇을 원하는지 말하는 사람도 있고,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습니다.

유료화 이후에 말없이 돌아서는 사람이 있고, 진심으로 잘되길 빌어주는 사람도 있습니다.

이러한 반응들을 보면서 즐겁게 앞으로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인터넷 서비스는 사용자들과의 줄다리기라는 생각도 해봅니다. 밀고 당기기를 잘해야 성공할꺼 같다는 말이지요 ^^

2009년을 앞두고 일단 오픈은 했는데.... 앞으로 헤쳐 나가야 할 일이 산더미 처럼 남은 느낌이네요.

신고

'잡다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력관리는 평소에 하자.  (2) 2009.01.18
행복.  (0) 2009.01.09
변화해 가는 서비스  (1) 2008.12.28
KBS 연예대상 강호동과 두가지 인생  (0) 2008.12.28
애플코리아 서비스좀 개선해라.  (0) 2008.12.19
대화, 그리고 자기반성  (0) 2008.11.21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서명덕 기자님의 블로그에서 보고 트랙백 겁니다.

예전부터 애플코리아의 서비스 문제는 애플 유저들 사이에서 계속 논란이 되던 문제 였지요.

저는 애플 제품을 쓴지 1년 정도 밖에 되지 않지만, 이야기는 많이 들어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간, 그러한 나쁜 이미지들은 제품의 호평 속에 뭍힌것도 사실입니다.

그런데 이번에 전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었던, 아이팟 나노 배터리 폭발 문제가 한국에서도 나옴으로써

그간의 애플코리아의 나쁜 서비스들이 이슈화 될 가능성이 있겠네요.

뭐 사실 알고보면, 서비스 나쁜 한국 중소기업들도 많이 있습니다만,

중소기업과 애플같은 거대 기업을 비교하면 안되겠지요.

이번 기회로 애플코리아의 서비스가 좀 개선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저는 맥북프로와 아이팟터치를 쓰고 있는데...

사용한지 1년만에 제 데이터를 거의 이녀석이 가지고 있을 만큼 없어서는 안될 녀석이 되었습니다.

애플은 그만큼 제품의 컨셉을 잘 잡고, 빠져들게 만드는 재주가 있습니다.

하지만, 서비스가 개판이어서야... 한국시장에선 10년 후에도 여전히 그모냥 그꼴일꺼 같네요.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문득 일하다가 든 생각입니다.
영화 감상 평을 공유하고, 음악감상평을 공유하고, 독서 감상 평을 공유하고...
이런식으로 각종 리뷰들을 공유하는 사이트를 만들면 어떨까요.

예를 들어서 간단하게 영화 리뷰 부터 공유 해볼까요.

각종 포털에서는 벌써 자체 내에서 리뷰를 공유하고, 순위도 메기고 하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포털내에서 행해지는 폐쇄적 행위에 불과 합니다. 폐쇄적이지 않으면서, 사용자는 사이트를 찾지 않고도 리뷰를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라면 다가오는 웹 2.0 시대에 성공 할 수 있지 않을까요? :)

우리나라 대다수 국민들의 놀이 문화는 영화로 한정되어 있습니다. 보통 연인들만 보아도, 도대체가 가장 쉽게 즐길수 있는 데이트 코스 또는 할 꺼리가 '영화보기' 라고 합니다.
이러한 영화를 보고 자기가 보았던 영화의 감상평을 남기고자 하는 사람들은 몇이나 될까요.
적어도 천만 관객들의 10% 정도는 남기고 싶어 하지 않을까요? (이건 순전히 그냥 제 생각 입니다. ^^)
그렇다면 그 리뷰들을 자기 만의 공간에 남기고 공유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될까요.
포털이 아니라, 자기만의 공간(블로그, 홈페이지등) 에 남기고 그것이 쉽게 공유 된다면, 쓸만한 서비스가 되지 않을까요

이 서비스는 개인의 공간을 먹고 사는 서비스 이므로, 테터와 비슷한 구조로 서비스 하면 되겠군요. 메인 사이트(리뷰 정보를 연결해 주는 사이트)는 우리가 제공을 하고, 사람들이 리뷰를 쉽게 등록 할 수 있도록 각종 툴을 제작하여 배포합니다. 또한 각 개인의 블로그에서 링크되어 메인 사이트로 집중된 글은 영화를 Key로 하여 정렬되고, 분류 되게 됩니다. 물론 검색도 가능하구요. 메인 사이트는 존재하지만, 사용자들에게 그렇게 큰 영향을 주지는 못합니다. 모든것은 각 개인을 중심으로 공유서비스가 돌아가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사용자들은 왜 자신이 본 영화의 리뷰를 우리 서비스를 이용하여 공유하려 할까요. 그냥 자신의 블로그에 올리기만 해도 표현의 욕구는 충족 될텐데요. 그건 우리의 서비스가 '정리' 라는 거부할 수 없는 유혹을 제공하여 주기 때문입니다.

사람들 에게는 자신의 일상을 기록하거나, 생각을 표현하고 싶은 욕구가 있습니다. 또한, 그것을 정리하고 훗날 다시 꺼내보길 원하지요. (물론 안그런 사람도 있습니다. :) ) 그런 욕구를 우리 서비스는 충족 시켜 줍니다.
예를 들어, 어떤 사용자가 보았던 영화를 기록하려, 자신의 블로그에 리뷰를 꾸준히 올려 왔다고 한다면, 그것은 그다지 효과적으로 분류되고, 기록되지 못합니다. 단지 블로그에 포스팅된 글중 하나이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그런 종류의 글( 블로그에 포스팅한 리뷰 ) 을 체계적으로 관리해주고, 정리해주는 서비스가 있다면 어떨지요.

사용자는 영화를 선정함에 있어서 리뷰를 보고 선정하는 경우가 굉장히 많이 있습니다. 영화 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문화가 그렇지요, 책, 연극, 뮤지컬, 음반.. 등등..
이러한 문화의 의사소통의 장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 입니다.

핵심은..

자신이 보아 왔던, 영화, 연극 등을 기록하고, 정리하고 싶은 욕구를 채워주면 될것이다

이게 되겠군요. 공간을 만들어 주면, 사용자들은 자신의 욕구를 채우기 위해서 컨텐츠를 채우고, 사용자가 생산한 컨텐츠는 다시 사용자가 사용하는 그런 구조가 되겠네요.

그냥 한번 떠올려본 잡 생각 이었습니다. ^^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