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월에 소개했던  2010/01/24 - 내가 쓰는 아이폰 앱 #1 이후로 1년만에 포스팅하는 앱 관련 이야기 입니다. 지난 포스팅을 돌아보니 아이폰이 국내에 들어온지 1년이 넘은 지금, 그 이후로 굉장히 좋은 앱들이 많이 나온것을 느끼고 있습니다. 게다가 아이패드까지 나오게 되면서 국내에도 앱들이 홍수처럼 쏟아지고 있지요.

그런 와중에 사용자에 의해서 좋은 앱들이 가려지고 있습니다. 사용자들 본인들이 아이폰을 사용하는 용도가 모두 틀리기 때문에 각각 많이 쓰는 앱들이 차이가 날 수 있겠지만, 이런 기회에 다른 사람들은 어떤 앱을 많이 쓰고 있는지 알아보는것도 괜찮겠지요?

이번 포스팅은 그런 의미에서 제가 요즘들어 가장 많이 쓰는 앱들 10개를 뽑아본것입니다. :)

그럼 한번 알아볼까요?


#1. Seoul Bus 2


아이폰 필수 앱이죠? 요즘 버스 정류장엔 버스 오기 10분전부터 사람들이 붐빈다고 합니다. 스마트폰에서 버스시간 미리 보고서 시간 맞춰 나온다는거 같아요. :) 이 앱 덕분에 회사에서 퇴근할때도 버스시간 맞춰서 나가고 추운 겨울에는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 올때까지 벌벌 떠는 일도 줄어 들었지요. 항상 정확한건 아니라서 약 3~4분 정도의 여유를 두고 정류장에 도착하는게 안전합니다. :)





#2. 지하철


지하철 노선도 앱입니다. 작년 포스팅에서는 iKorway 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업데이트도 중단되고 유료였지만 이앱은 무료에다가 아이패드/아이폰 유니버셜 앱이라서 한번 아이튠즈에 설치하면 아이폰/아이패드에서 동시에 설치가 가능합니다. 지도 해상도가 높아서 용량이 꽤 됩니다만 그만큼 값어치를 합니다. :)







#3. 다음지도


여전히 가장 많이 사용하는 지도앱입니다. 작년 포스팅에도 들어 있네요. :) 요즘엔 네이버지도가 많이 따라 왔는데 여전히 다음지도가 지도는 최고인거 같아요. 가끔 서버에 문제가 있는지 느릴때가 있는데, 그럴때는 서브로 네이버 지도를 사용합니다. 사실 호불호가 갈리는 앱이라 딱히 뭐가 더 좋다라고는 말 할 수 없네요.







#4. Things


할일 관리 앱입니다. 아이폰/아이패드 용으로 따로 나와 있구요. 맥을 사용하신다면 맥용 프로그램으로도 나와 있습니다. GTD Tool 로는 꽤 유명한 앱이고 맥용 프로그램과 싱크가 되어서 할일 관리하는데 탁월한 효과를 발휘 합니다. 유료로 지른 후에는 다른 Todo 앱은 사용하지 않게 되네요. :)






#5. me2day


아이폰 사용하시면서 가장큰 변화는 SNS 에 발을 들여 놓게 되는것이지요. 언제 어디서나 접속해서 확인하고 관리하고 싶은 SNS 의 특성상 스마트폰은 최적의 도구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각종 SNS 앱들이 나와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는 토종 SNS 인 me2day 가 있는데, 제가 me2day 를 사용하고 있는지라 하루에도 몇번씩 실행하는 앱입니다. 참고로 제 me2day 주소는 여기 입니다. 친신해 주세요. :)





#6. 네이버웹툰


시간죽이기 끝판왕격인 앱입니다. 만화를 보려고 실행해서 하나 제대로 걸리면 시간가는줄 모릅니다. 화장실갈때 가장 유용하게 쓰이구요. 잠깐 시간 보낼때 SNS 와 더불어서 가장 손이 많이 가는 앱입니다. 제가 가장 챙겨보는 만화는 '노블레스'! 안보신 분들은 한번 챙겨 보시길. :)






#7. 카카오톡


메세징앱으로 국내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는앱입니다. 약관 문제라던가 최근 업데이트에서 일부 사용자들에게서 친>구목록이 다 날라가는등 사건사고가 좀 있어서 일부 사용자들이 이탈하는 현상도 있었지만 여전히 가장 많은 사용자>들이 사용하는 메세징앱입니다. 사실 이런류의 메신저툴들은 친구들에 의해서 사용이 결정되곤 하는데 저역시도 대부분의 친구들이 카카오톡을 사용하는 덕에 옮길래야 옮길수가 없네요. :) MSN 메신저가 NateOn 메신저를 이길수 없는 이유이기도 하죠? ㅋㅋ




#8. 카카오아지트


카카오톡을 만든 회사에서 만든 폐쇄형 동아리 서비스(?)의 앱버전 입니다.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에서 회사내 협업>을 카카오아지트를 통해서 하고 있어서 처음 사용해 봤습니다. 나름 완성도 있게 잘 만들어져 있어서 비슷한 툴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권하고 있습니다. 각종 자료와 게시물들을 공유하고 끼리끼리 노는데 카키오아지트 만한 툴도 없는>거 같습니다.





#9. TiltShift Generator


나온지 한참 됐는데, 여전히 제일 자주 사용하는 사진 보정 툴 입니다. 미투데이에 올리는 거의 모든 사진은 이 툴을 통해 한번 보정을 한 후에 올립니다. 간편한 조작으로 굉장히 훌륭한 결과물을 만들어줍니다. 사진과 관련한 여러가지 앱들이 있지만, 아직 이 앱이 제겐 최고의 툴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10. 웨더스타


매일 아침 실행하는 앱입니다. 오늘의 날씨를 알아보는 앱이지요. 우리나라 기상청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아와서 제공해 주는 앱입니다. 우리나라 기상청 예보가 잘 틀리긴 하지만, 그래도 믿을만한곳은 기상청밖에 없지요.;; 여러가지 모드로 날씨정보를 제공해서 굉장히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상입니다. 도움이 되셨나요? 이미 너무나도 유명한 앱들이라 신선한것을 원하셨던 분들은 약간 김빠지실수도 있겠어요. 다음에 기회가 되면 재미있었던 앱들만 소개하는 포스팅을 해도 재미있을꺼 같네요. :)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아이폰 앱 개발을 완료 하고 나서, QA 를 위해서 주변 지인 분들이나, 사내 QA 팀에 앱을 배포해야 할 때가 있습니다. 이때 많이 사용하는 방법이 앱을 AdHoc 방법으로 배포를 하는 것입니다. (AdHoc 배포 파일을 만드는 방법은 여러 다른 분들께서 설명을 많이 해 주셨으니, 이번 포스팅에선 넘어갑니다. ) 그런데 이 AdHoc 배포가 여간 불편한게 아닙니다. 저도 그동안 AdHoc 파일을 iPhone 에 설치 하기 위하여 아래 와 같은 절차를 밟았습니다.

 

  1. AdHoc 파일을 다운로드 받는다. 
  2. 아이폰과 동기화 되어 있는 iTunes에 설치한다. 
  3. 아이폰과 동기화 한다. 

위 절차가 번거로운 이유는 2번 때문입니다. 꼭 동기화 되어 있는 iTunes 가 필요하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이번에 소개하는 툴을 사용하면 iTunes 동기화 없이도 AdHoc 파일을 아이폰에 설치 할 수 있습니다. 


위 툴이 언제 생겼는지는 저도 잘 모르겠네요. :) 위 툴 덕분에 AdHoc 파일을 설치하기가 너무 간편해 졌습니다. 또한, 각종 아이폰과 관련된 설정들을 간편하게 조작할 수도 있습니다. 

일단 위 링크로 따라 들어가서 해당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받아서 설치 합니다. 설치를 하면 Application의  Utility 디렉토리에 설치가 됩니다. 실행하시면 다음과 같은 화면을 볼 수 있습니다. 

AdHoc 파일을 설치하고 싶은 아이폰을 USB  로 연결 하시면 DEVICE 섹션에 나타납니다. :)

그리고, Application 부분을 선택하고 (빨간색 네모) 오른쪽 리스트 나오는 부분에 설치하려는 AdHoc 파일을 던져 넣습니다. (Drag & Drop) 

급하게 준비하느라, 위 그림엔 빠져 있지만, AdHoc 파일을 던져 넣으면 설치할 앱 이름이 보입니다. 그러면 설치 준비는 끝입니다. 

Application  에 등록이 되었다면, DEVICE 의 연결된 아이폰을 선택 합니다. 


그럼 위와 같은 화면을 볼 수 있습니다. 오른쪽에는 해당 디바이스와 관련된 설정들을 볼 수 있는 화면이 나타납니다. 그중에서 Application 탭을 선택 합니다. 

Application 탭을 선택하면 현재 아이폰에 인스톨 되어 있는 앱들의 목록이 나타납니다. 각각의 앱  오른쪽에는 uninstall 버튼이 자리잡고 있고, 스크롤을 내리다가 보면 AdHoc 배포 앱의 이름과 버튼이 install 이라고 나타나있는것이 보입니다.

install 버튼을 살며시 눌러 주세요. 그럼 설치 끝.

iTunes 를 이용해서 동기화 하는 방법 보다는 훨씬 깔끔한거 같네요. :)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xcode3 은  한 프로젝트당 한개의 창이 열리도록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프로젝트를 하다보면 동시에 두개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도 하고 동일한 앱이지만 아이폰/아이패드 용으로 개발할때도 있습니다. 전자의 경우 어떨지 모르겠지만 동일한 앱이지만 유니버셜앱이 아니라 아이폰/아이패드 용으로 따로 앱을 만들겠다 결정이 되면 프로젝트 관리가 참 머리아프게 됩니다.

똑같은 기능과 목적을 가진 앱이기 때문에 개발시 사용했던 모델이 동일하게 사용될 확률이 90%가 넘고, 앱이하는 역할이 동일하기 때문에 동일한 로직을 가지고 있는 컨트롤러가 있을 경우 또한 90%가 넘습니다. 결국, 기능의 확장이 약간 있고 사용자에게 보여지는 뷰가 조금씩 다를 뿐 내부는 똑같다는 말이지요.

이런 상황에서 프로젝트를 두개 만들고 동일한 코드는 복사해서 쓰게 되면 두 프로젝트에서 사용하는 공통 코드에서 수정 사항이나 추가 사항이 발생했을시에 작업을 두군데 모두 해줘야 하는 상황이 발생합니다. 상당히 짜증납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제일 처음에 한 짓이 공통 코드는 코드의 복사본을 만들지 않고, 코드는 한군데에 두고 각 프로젝트는 코드의 레퍼런스만을 유지한채 개발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방법 또한 만족스럽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프로젝트 창이 두개가 열리기 때문이지요. (이럴때는 workspace 개념이 참 간절합니다.) 게다가 공통 코드가 추가 될때마다 각 프로젝트에서 코드를 추가해야 하는 불편함이 생깁니다. 

그래서 다음으로 적용해 본것이 오늘 설명할 Target 을 이용한 프로젝트 관리 입니다. xcode4 에서는 workspace 개념이 생겨서 이번 포스팅의 관리팁이 별로 소용이 없을 수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적어도 xocde3 를 계속 사용하시는 분들과, target 개념을 익히기 위한 분들에게는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첨부하는 샘플 코드는 자동차와 관련된 작업을 하는 앱입니다. 말은 거창한데 그야말로 샘플입니다. :) 상황은 이렇습니다. 앱을 개발해야 하는 디바이스는 아이폰/아이패드 입니다. 아이폰에서는 차를 관리해 주는 앱을 만들고, 아이패드에서는 차를 판매해야 하는 앱을 만들어야 합니다. 이때 Car 라는 클래스는 공통으로 쓰입니다. 

샘플 코드의 구조를 보면 common 그룹과, iPhone 그룹, iPad 그룹 으로 코드를 구분했습니다. 이름에서 딱 감이 오시는 분들도 있으실 겁니다. ^^


그리고 처음에는 한개 밖에 없지만, 새로 Target 을 추가하고 다음과 같이 타겟을 구성 합니다. 


처음에 target 을 만들고 나면 새로 만들어진 target 에는 아무것도 추가되어 있지 않습니다. 타겟이 필요한 파일들을 추가하는 방법은 필요한 파일을 선택해서 Drag & Drop 하는게 제일 쉽습니다. 참고로 타겟내의 Compile Sources 그룹에 .h 헤더 파일이 들어가면 컴파일시 경고를 뿜어 내니까 헤더는 추가 하지 않도록 합니다. 

이렇게 구성이 되었다면, 각 타겟의 빌드 설정을 손봐 줍니다. 각 타겟을 선택을 하고 상단의 Info 버튼을 누르거나 cmd + i 단축키를 통해서 설정창을 불러내서 build 탭으로 갑니다. 그곳에 보면 

어떤 디바이스에서 실행이 되게 할것인지 설정하는 부분이 있고,

컴파일시 적용하는 flag 를 세팅해 주는 부분이 있습니다. 저 부분은 프로그래머가 임의로 정해주면 됩니다. 저 같은 경우는 iPad 에서 돌아가는 앱을 컴파일 할때와, iPhone 에서 돌아가는 앱을 컴파일 할때를 구분해 주기 위해서 IPAD라는 flag 를 만든 경우 입니다. 해당 플래그는 앱 델리게이트에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추가적으로 Info 에서는 프로젝트에서 사용될 info.plist 파일 이름을 지정 할 수 있고, 빌드 되고 나서의 product name 도 설정 할 수 있습니다. :)


이렇게 하고 나서 xcode 상단의 Overview 선택 박스를 열어보면 다음과 같이 되어 있습니다. 

이제 Active Target 을 필요에 따라서 선택하고 컴파일 하시면 성공~!

target 은 동일한 소스로 다른 설정을 적용하여 다른 결과물을 만들어 내는데 응용하면 유용하게 쓰일것 같습니다. 저도 target 을 이용한 프로젝트 세팅은 전부 다 알고 있는게 아니라 좀더 공부하면 더욱 좋은 쓰임새를 찾을 수 있을것 같기도 합니다. 더 좋은것을 알고 계시는 분이 있으면 댓글 달아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 주의점 >>

- 위와 같이 프로젝트를 구성했을경우 디자이너와의 협업을 위해서 두 프로젝트에서 사용하는 이미지 이름이 같아지면 IB 에서 혼동해서 이미지를 불러오는 경우가 생깁니다. 하지만, 실제 컴파일되는 이미지는 제대로된 이미지이니 실제로 컴파일해서 돌려보면 정상적인 이미지가 나옵니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iOS 개발을 하다보면 화면에 직접 그림을 그리거나 이미지를 리사이즈 하거나 크롭하는등의 이미지 핸들링을 할 때가 있습니다. 이때 많은 분들이 공개되어 있는 샘플 소스를 참조하여서 프로그래밍을 하실텐데요. 대부분의 분들이 이해없이 그냥 저렇게 사용하니 그냥 습관적으로 사용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바로 CGContextTranslateCTM 와 CGContextScaleCTM  이라는 함수 입니다. 

저도 그냥 샘플소스 복사해서 쓰다가, 이번기회에 이해를 좀 해보았습니다. 역시나 이해하고나니 별거 아니더라는... -_-;;;

일단 제 경우에는 문서에 나와있는 말이 좀 애매해서 문서만 보고서는 이해가 좀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제 나름대로 정의를 내려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void CGContextTranslateCTM ( CGContextRef c, CGFloat tx, CGFloat ty ); 

컨텍스트 좌표의 원점(0,0)을 x , y 크기 만큼 이동 시켜 줍니다. 

예를 들어 

CGContextTranslateCTM(context, 0.0, 480);
이라고 사용하면 일반적으로 iOS 에서 사용하는 좌표의 원점인 왼쪽 위의 원점이 왼쪽 아래로 잡히게 됩니다. 


void CGContextScaleCTM ( CGContextRef c, CGFloat sx, CGFloat sy );

컨텍스트 x,y 좌표의 +,- 방향을 바꾸고 좌표계의 비율을 변경 해 줍니다. 

예를 들어

CGContextScaleCTM(context, 1.0, -1.0);
이라고 사용하면 X,Y 축의 비율은 1.0으로 동일하고, Y 축 좌표가 아래에서 위로가는 방향이 + 방향으로 변경됩니다.


예제코드를 통해서 확실히 의미를 이해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위와 같이 코드를 작성하면 결과는 다음과 같이 됩니다. 


이미지도 Quartz 로 불러온것이기 때문에 Quartz 좌표계를 따르는데요, 이때문에 위 두 함수를 적용하지 않은채 컨텍스트에 그림을 그리면 이미지가 상하 반전되어서 나오게 됩니다. 따라서 좌표계를 반전 시켜주시고 그림을 그리면 원상태로 나오게 되는것이지요. 

Quartz 의 좌표의 원점은 왼쪽 아래고, + 방향은 위쪽과 오른쪽 입니다. 이점을 먼저 인지 하시고 위 함수들의 변수값을 조정하시면서 테스트를 해보시면 좀더 이해가 빨리 됩니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프로젝트 내의 이미지를 불러오기 위한 방법으로 UIImage 클래스의 imageNamed 메소드를 많이 쓴다.
(책에 그렇게 많이들 나와 있다. )

하지만, imageNamed 라는 메소드는 시스템에서 캐싱을 하는 바람에, 사용후에 메모리에서 해제되지 않는다.
자주쓰는 이미지라면 상관 없지만, 용량이 크고, 한번쓰고 마는 이미지라면 메모리 관리에 악영향을 끼치게 된다. 대표적인 앱이 이미지뷰어 앱을 들 수 있다.


UIImage *temp_img = [UIImage imageNamed:@"temp.png"];


반면에, imageWithContentsOfFile 라는 메소드는 캐싱을 하지 않는다. 캐싱을 하지 않아서 속도면에서는 불이익이 있지만, 사용후 해제가 되므로 메모리 관리 부분에서는 장점이 있다.


NSString *imagePath = [[NSBundle mainBundle] pathForResource:@"temp.png" ofType:nil];
UIImage *temp_img =[UIImage imageWithContentsOfFile:imagePath];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드디어 질렀습니다.

그동안 외장 밧데리로 맥북프로를 등에 짊어 지고 다니는 어이없는 상황이 있곤 했었는데요. 눈독들이고 있었던 외장 배터리를 구입했습니다.

아이폰을 위한 외장 배터리로 제가 생각했던 기준은 딱 3가지 였습니다.

1. 작고 가벼운 휴대성
2. 아이폰 풀충전 1번 이상.
3. 착한 가격

그래서 결정했던것이 위에 보이는 깜냥 KL-2200 이네요. 무겁고 크고 용량도 든든한 애니차지4가 마구마구 땡겼지만, 애초에 세웠던 위의 세가지 조건을 충족하는 깜냥으로 최종 결정 하였습니다.

택배를 받고 보니, 정말 심플하니 좋더군요. 각종 필요없는 케이블도 한개도 없고 딱 배터리 본체 한개만 달랑 들어 있습니다.

이제.. 아이폰 외장 배터리로 맥북 들고다닐일은 없어졌네요. ^^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오늘은 아이폰 앱 소개를 해보려고 합니다. 국내에 아이폰이 정식 발매된지도 벌써 두달이 되어가고 있네요. 많이 이슈도 되었고, 많은 분들이 선택도 해주시고 계십니다.

그런데, 우연찮게 들은 충격적인 소식이 있었습니다. 아이폰을 구매하신분이 2주가 지났는데도 출시폰 그대로 사용하고 계신다는 겁니다.

오. 마이. 갓.

이럴수가. 스마트폰에 대한 모욕이었죠. 어쩌면 어떤 앱을 설치해야 하는지 몰라서 일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래서 제가 아이폰을 쓰면서 괜찮다고 생각하는 앱을 조금씩 생각날때 마다 정리해서 알려드릴려고 합니다.

시작할까요? ^^

#1. WhatsApp - $0.99

아이폰 사용자끼리 문자 메세지를 주고 받을 수 있는 어플 입니다. 저는 한때 무료일때 설치해서 지금까지 잘 쓰고 있습니다. 기능추가가 많이 되어 지금은 멀티미디어 뿐만아니라, 현재 자기 위치까지 알려줄수 있다고 하네요. 이 어플의 제일큰 장점은 메세지를 주고 받을 사람을 메신저 처럼 따로 등록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입니다. 자신의 주소록에 사용자가 등록되어 있으면 Whatsapp 어플이 알아서 찾아줍니다. ^^ 물론, SMS 처럼 따로 비용이 발생하지 않습니다.

#2. Daum 지도- free

국내 지도 어플중에 최고라고 생각하는 어플입니다. 필요할때 즉시 로드뷰로 보고싶은 곳을 찾아볼 수 있으며 실시간 교통상황도 살펴 볼 수 있습니다. 국내 양대 포털중 하나인 다음에서 서비스 하고 있습니다. 가격은 포털에서 서비스 하는만큼 공짜. :)

#3. spDial - free

아이폰에 기본으로 들어있는 전화 어플을 대체할 만큼 강력한 기능으로 무장하고 나온 어플입니다. 기능을 강화한 전화 어플중에는 가격대비 가장 뛰어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가격이 무료이니 당연한 건가요? ㅋㅋㅋ 업데이트도 꾸준히 이루어 지고 있습니다. 제 아이폰 dock 에 당당히 전화 어플을 제치고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녀석입니다.

한국인에게 익숙한 초성검색과 전화번호 뒷자리 검색을 지원하고 단축키 등을 지원합니다.

#4. iKorway - $0.99

국내 지하철 어플중 최고라고 생각하는 어플 입니다. 완성도가 매우 뛰어나고, 정보의 양이 매우 방대 합니다. 가격은 새해 세일로 아직 $0.99 입니다. 저는 초기버전부터 유료로 구입하여 써오고 있는데요. 지하철을 타고 다니는 저로써는 매우 고마운 앱 입니다. 사용빈도도 매우 높습니다.

#5. 파랑새 - free

혹시 트위터를 사용하시나요? 국내 개발자가 만든 앱으로 완벽하게 한글이 지원됩니다. (당연? ㅋㅋ) 앱스토어에 트위터앱은 무지무지 많습니다만, 마음에 드는 앱은 별로 없습니다. 꼭 한가지씩 마음에 안든다고나 할까요. 저는 원래 트윗버드라는 앱을 쓰고 있었습니다만, 가격도 유료고 파랑새에서 꼭 필요한 기능인 전체댓글 이라는 기능을 지원 하면서 트윗버드와는 점점 멀어지고 있습니다.
기능들이 다 완성이 되지 않아서 아직 덜 완성된 듯한 느낌의 앱이지만, 트위팅을 하는데는 전혀 문제가 없네요. 게다가 가격도 무료! ㅋ 언젠가는 유료화를 하겠다는 개발자님의 말이 있었습니다만 언제가 될지는 개발자님도 모르신다는. ^^
지금도 업데이트를 기다리고 있는 앱중에 하나입니다. :)

이상으로 5가지 정도의 앱을 살펴 보았습니다. 다음에도 5가지 정도를 정리해서 함께 공유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

+
추천해 주실앱이 있으시면 댓글로 부탁드려요. ^^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얼마전에 저도 아이폰 예약구매 대열에 동참했습니다. 그때도 느낀거지만, 오늘은 아이폰 요금제에 대해서 약간의 푸념을 늘어놓겠습니다.

현재의 아이폰 요금제는 반쪽짜리 요금제 라고 밖에 생각할 수 없습니다. 현재 아이폰 요금제는 다음과 같습니다.

제가 반쪽 짜리 요금제라고 표현한것은, 음성통화나, 문자를 잘 쓰지 않는 사용자들을 위한 요금제는 하나도 없다는 것 때문입니다.

아이폰을 잘 활용하기 위해서는 데이터 사용이 필수 입니다. 테이터 통신을 하지 않는 아이폰은 벽돌이나 다름없죠. 그 데이터 통화를 그나마 아껴가며 사용했을때 사용할 만 하구나 느낄수 있는 크기가 월 500MB 정도 일꺼라 생각합니다. 더욱 안심하고 마음껏 사용하기 위해서는 1G 이상이 되어야 하겠죠.

하지만, 위 요금제 에서도 볼 수 있듯이, 1G 이상을 사용하려면 필요하지도 않은 엄청난 무료통화와 무료 문자를 제공받고 기본료를 올려서 사용해야 합니다. 제가 한달 평균 사용하는 통화량은 약 100분 정도이고, 문자는 약 100건 정도 입니다. 사실 결혼했거나, 영업을 하시지 않거나, 연애를 하지 않는 이상, 제가 평균일꺼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위 요금제에서는 필요하지 않은 무료통화와, 무료문자를 제공 받으면서 무료데이터를 제공 받아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는거죠.

그래서 제가 반쪽짜리 요금제라고 했던 것입니다. 무료통화와 무료문자를 확 줄이고, 무료 데이터를 1G 정도 제공해주는 요금제가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랬다면, 요금제가 비싸서 고민하던 저같은 부류의 사용자들을 좀더 끌어 들일 수 있지 않았을까요? ㅋㅋ

저는 i-라이트 요금제를 선택 했습니다. 약간 작은듯한 500MB 데이터양 이지만, 기존 휴대폰 사용료가 30000~ 40000원 이었던 제게는 엄청난 요금인상 입니다. ㅋㅋ 이제 무료통화가 200분, 무료문자가 300건이나 생겼으니 제겐 아이폰으로 인해서 모바일 라이프 뿐만 아니라 친구들이나, 지인들에게 연락을 더 자주하는 또 다른 변화가 생길지도 모르겠네요. 아이폰으로 바꾸더니 연락 안하던 놈이 연락도 자주 한다는 소리를 들을지도 모르겠어요. ㅎㅎ

이제 아이폰이 정식으로 런칭이 됐으니, 이러한 사용자의 피드백을 KT 가 잘 받아들여서 통화량이 적은 대신에 데이터 양을 높이는 요금제도 선보이면 좋겠습니다.




신고

'잡다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CEO 의 자질.  (0) 2011.04.29
아쉬운 아이폰 요금제.  (18) 2009.11.30
신종플루시대에 맞는 아이 대하는 예절.  (0) 2009.09.09
백일떡.  (0) 2009.02.22
2009 모바일 라이프를 위한 고민  (0) 2009.01.29
이력관리는 평소에 하자.  (2) 2009.01.18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iphone
iphone by shapeshift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얼마전이죠? 드디어 한국에서 아이폰을 공식으로 런칭한다는 KT 의 발표가 있었고, 예약 구매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첫날에 2만여대가 예약되었다고 하니, 반응은 꽤 성공적이다라고 볼수 있겠습니다. 

저도 맥북프로를 쓰고, 아이팟 터치를 쓰고, 아이폰앱 개발을 하고 있는지라 아이폰의 출시 여부에 무척 예민해 있었는데요. 그동안 있었던 떡밥들을 뒤로하고 공식 발표를 들으니 가슴이 두근두근 뛰더군요. 

하지만, 아이폰을 지르기란 쉽지 않았습니다. 무엇보다, 현재 저의 휴대폰 통화요금이 한달에 3만원~4만원 정도 나오는것에 비해서 쓸만한 아이폰 요금제는 거의 2배의 가격인 6만원대(기기 할부금포함)라는 점. 알고는 있었지만, 밧데리 교체 문제와 분실시 2년 약정을 어찌할 것이며.. 등등의 문제들이, 아이폰이 나오면 바로 지르리라~ 하고 벼르고 있던 제 마음을 좀 붙잡았습니다. 

고민의 시간은 3일정도... 그 다음엔 다달이 나가는 6만6천원 정도의 휴대폰 요금을 아내에게 설득시키는 작업이 있었고, 빌려준 돈을 안갚아도 된다는 비장의 협상카드를 통해서 2년간 아이폰 사용 허가를 받아내기에 이르렀습니다. ㅋㅋ

그리고는, 폰스토어에서 예약구매를 하고 있는 제 자신을 발견하고 있었습니다. ㅋ

사실 고민하던 3일동안 구매를 완벽히 결심하게된 결정적인 계기가 된 글이 있었습니다.  바로 이글 인데요.. 비론 아이폰뿐만 아니라, 앞으로 출시될 수많은 잘 만들어진 유저인터페이스가 적용된 스마트폰을 통해서 경험하게 될 정보의 흐름에 대해서 무척 잘 짚어 준 글이었습니다.
 
단순히 제가 가지고 다니던 휴대폰 + 아이팟 터치 + 와이브로 를 하나의 기기로 합치게 되어 얻어지는 간편함이 아이폰을 결심하게된 전부는 아니라는 이야기지요. 

우리나라에서는 저 리뷰에서 가능한 일들이 아직 불가능한게 많지만, 이제 아이폰이 풀린이상 조만간 수많은 관련 서비스들이 나오리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동안 말 많았던 국내 이동통신 생태계도 좀더 나은 방향으로 흘러 가겠지요. 

그나저나, 외국의 아이폰 유저들을 보면서 부러워 했던 제 손에도 드디어 아이폰이 들리게 되는구요. :)


어여 오너라~ ㅋ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Tag 아이폰

아이폰 개발에 발을 들여 놓고, 첫번째 어플이 등록되기까지의 과정을 정리해 보려 합니다. 이미 많은 분들이 기록을 남겨두어서 그리 어렵지 않게 따라올 수 있었습니다만, 그 와중에도 궁금했던 것들과, 잘 모르겠는것들이 나오더군요. 어찌어찌 해서 해결을 하긴 했는데, 아직 앱스토어에 등록을 기다리는 입장이라, 애플쪽에서 또 무슨 메일이 날라올지 두근두근하네요 ^^>

일단은, 아이폰 개발자 프로그램에 가입하는 과정부터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1.http://developer.apple.com 에 아이디를 만듭니다.

이 아이디는 중요합니다. 앞으로 등록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모든 아이디는 이 아이디를 적습니다.


2. 개발자 프로그램에 가입을 합니다. 개인 사용자 또는 기업 사용자로 등록 할 수 있습니다.

저는 개인사용자로 해서 기업 사용자로 했을경우 어떤 혜택이 있는지는 자세히 모르겠습니다. 아마도 나중에 서류작업 할때 개인사용자 보다는 조금더 불편하겠죠? 그리고, 지역은 한국을 선택합니다.


3. 신기하게도, 등록을 다 마치고 나면, 한국 애플 스토어의 상품 형태로 개발자 프로그램을 구매할 수 있도록 장바구니에 개발자 프로그램이 들어 있습니다. 제가 1월달에 구매를 할때까지 10만 4천원 이었습니다. 환율때문에 가격이 더 오를지도 모르겠습니다.


4. 구매하고, 하루정도가 지나면 액티베이션 메일이 옵니다. (1 번에서 만들었던 아이디로 메일이 옵니다.)

메일에는 액티베이션 코드가 있는데, 메일에 있는 링크를 타고 들어와 코드를 넣으면 비로서 계정이 액티베이션이 됩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분들이 여기서 일단 거부를 당하더군요. 대부분의 이유는 결제한 사람과, 프로그램가입한 사람의 정보가 불일치(?)해서 신원 확인을 못하겠다는게 많은거 같습니다.

저도 이부분에서 위와같은 이유로 거부 당했는데요, 저 이전의 선배들의 경우를 찾아보니 애플 코리아 직원의 도움을 받아서 해결했다는 분들도 있고, 직접 전화를 걸어서 해결했다는 분들도 있었고, 메일 한통으로 해결하셨다는 분들도 계셨다길래, 가장 쉬운 메일쓰기를 시도해 보았습니다.

메일 내용은 대충, 결재하고 코드 넣었는데, 인증이 안되더라, 어떻게 된거니? 내가 이제 뭘하면 액티베이션 시켜 줄꺼니? 이런식의 내용이었습니다.

메일을 보내고 여권 스캔해서 메일또는 팩스로 보내야 하는것까지 각오하고 기다리고 있었는데, 의외로 미안하다고 잠시 홀딩 되어있었다고 하는 내용과 함께 액티베이션 시켜놨으니 확인해 보라는 메일이 오더군요.


5. 이제 계정을 액티베이션 하고 로그인을 하니 오른쪽 상단에 Program Portal 이 보입니다.

6. Program Portal 에 들어가면 다음과 같은 화면이 나오고 왼쪽에 있는 메뉴가 가장 많이 쓰는 메뉴 입니다.

7. Team 메뉴를 보면 자기 자신이 Agent 로 등록이 되어 있는걸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이제 기기에 만들 프로그램을 직접 올려서 테스트 하기 위해서 인증서 등록과, 디바이스 등록 등의 작업이 남았습니다.


8. Certificates 메뉴에 가보면 Development 탭과 Distribution 탭이 보입니다.

Development 탭은 테스트로 기기에 프로그램을 올리기위한 인증서정보가 있는 탭이고, Distribution 탭은 개발을 완료하고 AppStore 나 AdHoc 으로 다른 기기에 테스트 배포를 해볼때 쓰는 인증서 정보가 있는 탭입니다.

현재는 기기에 테스트를 올릴것이기 때문에 본인의 맥에서 인증서를 생성한후 Development 탭에서 등록해 줘야 합니다.


9. Applications > Utilities > Keychain Access.app 을 실행 시킵니다.

Preferences 메뉴에서 2번째 탭 에서 모든 항복을 체크 하시고,   3번째 탭 Certificates 에서 다음과 같이 설정합니다.

10. 다음의 메뉴를 실행합니다.

11. 실행하면 Certificate Assistant 가 뜨면서 몇가지 정보를 입력하라고 나옵니다.

email 에 애플 아이디 를 입력하고, Common Name 에는 아이디 만들때 입력했던 이름이랑 똑같이 입력합니다. 아마도 이름 + 성 이 되겠죠? Save to disk 를 선택하고, Let me specify key pair infomation 을 체크한뒤 다음으로 넘어갑니다.

12. 2048, RSA 를 선택하고 저장합니다.

13. Program Portal 의 Certificate 메뉴의 Development 탭에서 add certificate 버튼을 눌러 12에서 저장했던 인증서를 submit 합니다.

14. 이제 사용자가 등록된걸 볼 수 있습니다. 조금 기다렸다가 새로고침을 한번 해주면, Action 메뉴에 Approve ,reject 가 나타나고, Approve 를 클릭해 줍니다.

15. Development 탭에서 'WWDR Intermediate Certificate' 를 다운로드 하여 실행시켜 수락합니다.

이제 Kechain Access 를 실행시켜 보면 다음과 같이 iPhone Developer 인증서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16. 이제 내 아이팟 터치를 개발용으로 Xcode 등록 시킵니다.

먼저 Xcode 를 실행시킨후에,터치를 연결하면 알림창이 하나 뜨는데, 그 알림창에서 Use For Development 버튼을 선택하면 개발용으로 등록 됩니다.

17. Apple Program Portal 에서 좀전에 등록한 터치를 Devices 에 등록합니다.

기기를 등록하기 위해선 아이팟 터치가 가지고 있는 identifier 번호가 필요 합니다. Xcode 의 Windows > Organizer 를 실행하면 등록된 아이팟이 보입니다.

18. 이제 App IDs 를 만들 차례 입니다.

App ID 는 자신이 만든 어플리케이션 마다 하나씩 부여해야되는 ID 인거 같습니다. ( 사실 저도 아직 한개 밖에 만들지 않아 잘 모르겠습니다. ) App ID 가 틀리면 기기에 올리는데 실패 합니다. 나중에 App 을 하나 더 추가해도 만들어 두었던 ID 로 계속 쓸 수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테스트 해 본 바로는 하나의 App ID 와 밑에서 만들 Provisioning 파일을 가지고 여러개의 App 을 기기에 올려 볼 수 있더군요.

AppStore 에 올릴때는 어떨런지 잘 모르겠습니다. 경험 있으신분들은 댓글좀 부탁해요. ^^

App ID 를 만들려면, Manage 탭에서 Add ID 를 클릭하여 만들 수 있습니다.

App ID Name 에 마음에 드는 이름으로 넣고, App ID 란에도 마음에 드는 문자를 넣습니다. 설명에 보내 와일드 캐릭터(*) 도 가능하다고 하네요. submit 을 하면 id 가 생성 됩니다.

19. 이제 Provisioning 을 만듭니다.

Provisioning 파일은 테스트 기기에 어플리케이션을 올릴때 꼭 필요 합니다. 이 파일을 Xcode 내의 Organizer 에서해당 기기에 등록을 해줘야 개발버전의 테스트 코드를 직접 기기에 올려 테스트 해 볼수 있습니다.

Provisioning 메뉴의 Development 탭에서 'Add Profile' 버튼을 클릭 합니다.

프로파일 이름을 마음에 드는걸로 입력 하시고, 좀전에 생성했던 AppID 를 선택 하고 submit 합니다.

자시 시간이 지난후에 Provisioning 메뉴의 Development 탭을 보면, 방금 등록한 profile 이 있고, Actions 에 download 할 수 있는 버튼이 생겨 있습니다. 그 버튼을 눌러 다운로드 합니다.

20. 이제 로컬 컴퓨터에 provisioning 파일이 생겼습니다.

Xcode 에서 등록한 기기에 provisioning 파일을 등록해 줍니다. Xcode 메뉴중에 Window > Organizer 에서 등록된 기기를 선택하고, Provisioning 란에 드래그 해서 넣어주거나 + 버튼을 눌러 선택해 주면 됩니다.

21. 이제 소스 코드를 빌드해서 기기에서 테스트 할 수 있도록 설정을 바꿔줍니다.

개발하고 있는 프로젝트를 열어서 프로젝트 info 창을 엽니다. Info 창의 build 탭에서 code signing 부분에서 등록한 provisioning profile 을 선택 하도록 합니다.

22. 이제 프로젝트 overview 에서 device 로 설정하고 빌드해 봅니다.

이상으로 기기에 연결하는것 까지 해 보았습니다.

** 이글은 http://www.iphoneos.co.kr/zbxe/3801 Korea iphone dev group http://www.iphoneos.co.kr/ 의 웅이님이 작성한글을 토대로 제가 실행해 본것을 정리한 것입니다.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