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밤이군요.
대학때 '나우콤' 이라는 통신업체에서 사우사모 라는 온라인 친목 모임을 만들었는데요..
목적은..뭐.. 그냥 친목 이었지요. 술마시고 노는.. 크크크
그 모임이 아직까지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이제는 네이버 카페로 자리도 옮기고 그래서 더이상 가입하려는 사람도 없구요. 그냥 진짜 10년지기 친구가 되어 버린 그런 온라인 친구들이죠.

학교를 졸업하고, 사회 생활을 하고, 하나둘씩 결혼을 하니, 서로들 연락도 뜸하고,  벙개( 모임 ) 도 줄어들어 세월이 아주아주 많이 지났음을 실감나게 해주었는데요... 그동안 지방에 내려가 있던 한 친구가, 서울로 다시 복귀 하면서 한번 만나자고 하더니 어제 만났습니다.

거참 한주의 첫 시작 밤 9시에 만났으니.. 늦게도 만났네요. 하하.
그런데, 고거참, 묘하게 서로 반갑더군요. 서로들 변하지도 않았고, 서로 아직도 20대 같은 생각이 들데요..
게임 이야기도 하고, 여자 이야기 하고, 직장 이야기 하고..
10년전과 비교해서 이야기 거리는 아주 조금 달라졌지만, 아직도 재미있고 친근한 친구들 이었습니다.

이제는 서로 돌잔치네, 결혼식이네 할때 겨우 만나는것이 아쉽기도 하였지만, 좀더 시간이 흘러, 모두들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낫고, 아이들이 자라서 학교에 들어가서 제몸 챙길 때 쯤이 되면 우리는 더욱더 자주 만나서 세월을 이야기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학교에서 만난 애들도 아니고, 직장에서 만난 애들도 아니기에, 직업도 다양하고, 사는곳도 다양합니다만, 참 좋더군요. 그냥 맥주에 치킨을 먹으면서 수다 한번 떠는것이.. ^^;

오래간만에 친구들에게 전화 하셔서, 치킨에 맥주 한잔 해보자고 하세요. ^^;
저도 다음주즘에.. 이 친구들 말고, 딴 친구들에게 전화 해 볼 생각 입니다. 쿠쿠.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Tag 친구

오늘 하루종일 TV 에서는 뉴스 특보가 나오는군요
집중 호우로 안양천 제방이 무너지고, 고속도로가 통제 되고,
산사태가 일어나고... 끔찍합니다.

올해도 수재민이 많이 생길듯 합니다.
저희 부모님 께서 살고 계시는 강원도 영월도 비 때문에 난리라고 합니다.
그래서 연락해 봤는데, 집이 있는 곳은 아직 아무런 피해도 없다고 하시는군요.
대신에 , 여차하면 피난(?) 가신다고 차에 비상식량 까지 비축해 두고, 비상대기 중이시랍니다.
떨어져 지내시는 분들중에 아직 연락해보지 않으신 분들은 어서 전화 한번씩 드리시길 바랍니다.

이미 비피해 입으신 분들께서는 용기내시어 극복해 나가시기를 기원합니다.

해마다 비피해는 매번 나는데, 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안은 왜 항상 없는 걸까요..
매번 방지는 하는데, 매번 비오는 강도가 더 세지는 걸까요?
아무리 천재지변을 어쩔 수 없다지만, 좀더 피해를 최소화 할 수는 있지 않을까 하고 생각해 봅니다.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Tag 비피해

한무리의 사람들이 횟집에 갑니다.

횟집에서 여러가지 음식이 나오는데 음식들 중에 김밥 비스므리 한것이 나옵니다.

그랬더니, 솔로 생활을 오래 즐긴 사람이 이렇게 말합니다.

" 아니 횟집에 무신 누드 김밥 이야..! "

그걸 본 맞은편에 앉아 있던 커플 생활을 오래 즐긴 사람은 이렇게 말합니다.

"그건 롤 이라고 하는거야. -_-; "

^^;

솔로는 커플보다 최신 유행하는 영화, 음식 등에 대해서 좀더 관심이 없지요. ^^;

근데.. 김밥이나, 롤이나, 그게 그거 아닙니까? ^^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Tag 이야기

문득 일하다가 든 생각입니다.
영화 감상 평을 공유하고, 음악감상평을 공유하고, 독서 감상 평을 공유하고...
이런식으로 각종 리뷰들을 공유하는 사이트를 만들면 어떨까요.

예를 들어서 간단하게 영화 리뷰 부터 공유 해볼까요.

각종 포털에서는 벌써 자체 내에서 리뷰를 공유하고, 순위도 메기고 하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포털내에서 행해지는 폐쇄적 행위에 불과 합니다. 폐쇄적이지 않으면서, 사용자는 사이트를 찾지 않고도 리뷰를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라면 다가오는 웹 2.0 시대에 성공 할 수 있지 않을까요? :)

우리나라 대다수 국민들의 놀이 문화는 영화로 한정되어 있습니다. 보통 연인들만 보아도, 도대체가 가장 쉽게 즐길수 있는 데이트 코스 또는 할 꺼리가 '영화보기' 라고 합니다.
이러한 영화를 보고 자기가 보았던 영화의 감상평을 남기고자 하는 사람들은 몇이나 될까요.
적어도 천만 관객들의 10% 정도는 남기고 싶어 하지 않을까요? (이건 순전히 그냥 제 생각 입니다. ^^)
그렇다면 그 리뷰들을 자기 만의 공간에 남기고 공유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될까요.
포털이 아니라, 자기만의 공간(블로그, 홈페이지등) 에 남기고 그것이 쉽게 공유 된다면, 쓸만한 서비스가 되지 않을까요

이 서비스는 개인의 공간을 먹고 사는 서비스 이므로, 테터와 비슷한 구조로 서비스 하면 되겠군요. 메인 사이트(리뷰 정보를 연결해 주는 사이트)는 우리가 제공을 하고, 사람들이 리뷰를 쉽게 등록 할 수 있도록 각종 툴을 제작하여 배포합니다. 또한 각 개인의 블로그에서 링크되어 메인 사이트로 집중된 글은 영화를 Key로 하여 정렬되고, 분류 되게 됩니다. 물론 검색도 가능하구요. 메인 사이트는 존재하지만, 사용자들에게 그렇게 큰 영향을 주지는 못합니다. 모든것은 각 개인을 중심으로 공유서비스가 돌아가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사용자들은 왜 자신이 본 영화의 리뷰를 우리 서비스를 이용하여 공유하려 할까요. 그냥 자신의 블로그에 올리기만 해도 표현의 욕구는 충족 될텐데요. 그건 우리의 서비스가 '정리' 라는 거부할 수 없는 유혹을 제공하여 주기 때문입니다.

사람들 에게는 자신의 일상을 기록하거나, 생각을 표현하고 싶은 욕구가 있습니다. 또한, 그것을 정리하고 훗날 다시 꺼내보길 원하지요. (물론 안그런 사람도 있습니다. :) ) 그런 욕구를 우리 서비스는 충족 시켜 줍니다.
예를 들어, 어떤 사용자가 보았던 영화를 기록하려, 자신의 블로그에 리뷰를 꾸준히 올려 왔다고 한다면, 그것은 그다지 효과적으로 분류되고, 기록되지 못합니다. 단지 블로그에 포스팅된 글중 하나이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그런 종류의 글( 블로그에 포스팅한 리뷰 ) 을 체계적으로 관리해주고, 정리해주는 서비스가 있다면 어떨지요.

사용자는 영화를 선정함에 있어서 리뷰를 보고 선정하는 경우가 굉장히 많이 있습니다. 영화 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문화가 그렇지요, 책, 연극, 뮤지컬, 음반.. 등등..
이러한 문화의 의사소통의 장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 입니다.

핵심은..

자신이 보아 왔던, 영화, 연극 등을 기록하고, 정리하고 싶은 욕구를 채워주면 될것이다

이게 되겠군요. 공간을 만들어 주면, 사용자들은 자신의 욕구를 채우기 위해서 컨텐츠를 채우고, 사용자가 생산한 컨텐츠는 다시 사용자가 사용하는 그런 구조가 되겠네요.

그냥 한번 떠올려본 잡 생각 이었습니다. ^^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빠리소년 님의 초청으로 요즘 블로거들 사이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tistory 를 처음 접하게 되었습니다.

이미 테터를 이용해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던 터라, 블로그 디자인이 생소하지 않군요.
서브 블로그 로써, 가족이야기 보다는 제 생각이나, 제가 하고 있는 일 같은 것에 대한 포스팅을 주로 할 생각입니다.

베타 테스터로써, 테스트도 많이 해봐야 겠지요? ^^;;

초대권 나누어주신 빠리소년님께 다시한번 감사 드립니다. :)

무한 용량, 무한 트래픽이라는 매력적인 장점에 푹 빠져 보렵니다.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하루하루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을 후회없이 말이지요.

Tag Tistory

티스토리 툴바